제목
07-09 448
<김용수 시인>  공기와 물이 맑은 순천은 대한민국 생태수도다. 쾌적한 환경에서 살아가는 시민들의 건강은 물론 삶까지도 싱그럽다. 순천만 연안습지에서 자생하는 생물들의 개체 수만도 헤아릴 수 없다. 생태계의 이모저모를 지니고 있는 순천의 자…
07-09 592
<오양심/ 칼럼니스트>​ ‘느영 나영 두리둥실 놀고요/ 낮에 낮에나 밤에 밤에나 참사랑이로구나/ 호박은 늙을수록 맛이나 좋구요/ 사람은 늙을수록 속멋이 들어요’ 이 노래는 제주도 민요이다. 첫 소절에 나오는 느영나영은 너랑 나랑이라는 순 우리말이다.…
06-17 593
<김용수시인, 한세연 순천본부장>   참으로 대단했다. 대한민국 U20 축구대표팀의 저력은 꿈만 같았다. 아쉬운 준우승을 했지만 우승보다도 더 값진 쾌거였다. 한마음 한 뜻으로 뭉친 그 힘의 저력은 지구촌을 깜짝 놀라게 했다. 밤잠을 지새가며 열…
06-04 560
<김용수>   골프 메이저 퀸 이정은6! 순천홍보대사 이정은6! 그녀는 효녀다. 그녀가 흘린 눈물은 기쁨의 눈물이 아니라 아픔의 눈물이다. 메이저대회 우승에 대한 감격의 눈물도 흘렸겠지만 아버지의 아픔과 그리움이 더 커, 하염없는 눈물을 흘렀으리…
06-03 575
<김용수>    마라토너 남승룡! 육상선수 남승룡! 순천출신 남승룡! 그는 세계적인 마라토너였다. 식민지배의 아픔을 가슴에 새긴 채로 베를린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땄었다. 그는 대한민국 전라남도 순천출신이다. 금메달을 딴 손기정선수의 동료…
05-29 595
<김용수 시인>   “당신이 태어났을 때는 당신만이 울고 주위사람들은 모두 미소를 지었지만, 당신이 이 세상을 떠날 때는 당신 혼자 미소 짓고 주위의 모든 사람들이 울도록 그런 인생을 사십시오.”라며 떠나는 사람의 뒷모습은 지극히 아름다웠다. &…
05-29 509
     <김용수 시인>   정말 잊혀져 가고 있는 전쟁이었을까? 잊혀진 전쟁이었을까? 하삼도(호남, 영남, 충청) 백성들이 잔혹하게 유린당한 아픈 역사를 말이다. “어찌하오리까? 어찌 하리까?” 이 엄청난 역사를 그…
05-17 584
    <김용수/ 시인 한세연 순천본부장>   “와! 바다다.” 한반도 중에서도 남쪽다도해의 고흥반도는 아름다움의 극치다. 구불구불 굽어지면서 오르내리는 해안도로와 나로도 그리고 거금도의 풍광은 고흥만이 지니고 있는 비경이 아…
05-17 772
<김용수/ 시인>​오월도 중순이다. 오월에 피어나는 꽃들은 부지기수다. “계절의 여왕은 오월이고, 오월의 여왕은 장미꽃이다.”는 속설이 가슴을 저민다. 더욱이 가시 있고 하얗게 피어나는 오월의 꽃들을 바라보노라면 온 세상의 순결과 슬픔 그리고 그리움이 교차하…
05-15 477
<최도열/ 행정학박사, 국가발전정책연구원장> ​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라는 말이 있다. 실패하기를 두려워하지 말고 과감히 도전하면 꿈은 반드시 이루어진다는 뜻이다.  우리는 한 번도 실패하지 않고, 성공으로만 한 평생을 살아 갈…
05-01 865
<김용수/ 시인>  “초심불망(初心不忘)”, 초심을 잃지 말라는 사자성어가 떠오른다. 어떤 일을 하는 데 있어서 처음에 가진 마음을 잃지 말아야 함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하지만 대다수의 사람들은 초심을 잃고 변질된 삶을 살아간다. ​특히 …
04-15 591
<최도열 행정학박사, 국가발전정책연구원장>​​성공(成功)하려면 인간관계가 원만해야 한다. 세상에 오고 가는 과정과, 삶의 방법도 생의 무게와&…
04-08 560
<김용수> 한반도의 얼을 상징하는 영산은 백두산과 지리산 그리고 한라산이다. 3대 영산을 지니고 있는 우리민족의 정신과 에너지도 그곳에서부터 시작되리라 믿는다. 특히 지리산은 우리나라 땅의 근골을 이루는 백두대간의 마지막 지점으로 어머니 품과 같다.…
04-06 530
<오양심 주간>​ 경전하사(鯨戰蝦死)라는 고사성어가 있다.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다는 뜻으로, 강한 자끼리 싸우는 곳에서 약한 자가 해를 입는다는 말이다. 미중무역전쟁의 공포가 세계경제는 물론 한국경제를 공포의 도가니 속으로 몰아넣었다. 그나마 …
04-04 512
<김용수/ 시인>   벚꽃이 만발했다. 해묵은 나무일수록 더욱 선명하게 피어나는 벚꽃의 화려함이 덧보인다. 큰길이든 작은 길이든 가로수로 버티고 선 벚나무는 4월 들어 풍성한 꽃 잔치를 베풀고 있다. 거리마다 꽃놀이 차량과 상춘객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