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동영상] 윤석열 대통령, 도전을 기회로 바꿔줄 양국의 우정에 대한 영국 국빈 방문 의회 연설문

이태호 2023-11-25 (토) 09:51 3개월전 79

[오코리아뉴스=이태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1월 21일(현지시간), 런던 영국 의회에서 도전을 기회로 바꿔줄 양국의 우정에 대하여 연설을 했다. 

 

운석열 대통령은 “한영 어코드'를 기반으로 이제 양국은 진정한 글로벌 전략적 동반자로 다시 태어난다"고 말하며, "보다 개방되고 자유로운 국제질서를 영국과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 영국과 함께 인류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번영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문명은 도전과 응전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탄생하고 발전한다고 하였습니다. 역동적인 창조의 역사를 써 내려온 한국과 영국이 긴밀히 연대하여, 세상의 많은 도전에 함께 응전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이어서 윤 대통령은 “평화는 혼자 지켜낼 수 없다”고, “한국은 영국, 그리고 국제사회와 연대해 불법적인 침략과 도발에 맞서 싸우며 국제규범과 국제질서를 수호해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334a50347a0dbcc974d2bb5813095f58_1700873378_0118.png
▲11월 21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이 런던 영국 의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제공=대통령실>

 

- 다음은 모두발언이다. 

 

존경하는 상원의장님, 하원의장님, 상하원 의원 여러분과 내외 귀빈 여러분, 영국 국민 여러분,

“의회의 어머니”인 영국 의회에 서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영국은 근현대 세계사의 개척자였습니다. 자유민주주의의 주춧돌을 놓고 시장경제 질서를 꽃피웠습니다. 개인의 자유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는 영국 국민들의 신념은 명예혁명을 통해 의회민주주의를 태동시켰습니다. 영국의 의회민주주의 확립은 미국, 프랑스를 비롯한 각국의 정치혁명으로 확산되었고, 세계 곳곳에 자유와 인권을 보장하기 위한 민주정치가 정착되었습니다.

 

18세기 후반부터 영국이 주도한 산업혁명은 생산양식과 경제 패러다임의 혁신을 통해 종래 인류 역사에서 겪어보지 못한 초고속의 비약적 경제성장을 이루어냈습니다. 이러한 점에서 19세기 초부터 런던이 세계 금융의 중심이 된 것은 놀랄만한 일이 아닙니다.

 

영국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자본주의를 선도하고 전 세계에 전파함으로써, 인류의 자유와 인권 신장, 그리고 비약적인 성장과 번영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습니다. 이러한 위대한 영국을 이끌어온 핵심이 바로 영국 의회임을 저는 잘 알고 있습니다.

 

의원 여러분,

한국은 유럽 국가 중에서 영국과 최초로 1883년 수호통상조약을 체결하였습니다. 스코틀랜드 출신 존 로스(John Ross) 선교사는 1887년에 최초로 신약성서를 한국어로 번역하였고, 브리스톨 출신 어니스트 베델(Earnest Bethell) 기자는 1904년 <대한매일신보>를 창간하고, 36세에 세상을 떠날 때까지 한국의 독립에 앞장섰습니다.

 

1916년 세브란스 병원 수의학자로 한국에 온 워릭셔 출신 프랭크 스코필드(Frank Schofield) 선교사도 한국의 독립운동을 하면서 장학회를 설립하고 한국의 어려운 이들을 보살피는 데 앞장섰습니다.

 

1950년에도, 영국은 대한민국의 자유를 수호하는데 주저하지 않았습니다. 공산 세력의 침공으로 대한민국의 명운이 벼랑 끝에 몰렸을 때, 영국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8만 명의 군대를 파병했고, 이들 중 천 명이 넘는 청년들이 알지도 못하는 먼 나라 국민들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쳤습니다.

 

제임스 칸(James Carne) 중령이 이끄는 영국의 글로스터(Gloucestershire) 1대대는 임진강 설마리 전투에서 혁혁한 공을 세웠습니다. “우리는 행동으로 기억된다”는 글로스터 부대의 구호처럼, 영국군의 숭고한 희생은 한국인들의 기억 속에 영원히 남아있을 것입니다.

 

오늘 이 자리에 6.25 전쟁 참전용사이자 대한민국의 명예 보훈장관인 콜린 태커리(Colin Thackery) 옹을 모셨습니다. 태커리 옹은 2019년 ‘브리튼 갓 탤런트’의 우승자이시기도 합니다. 태커리 옹께,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을 대표해 깊은 감사와 무한한 경의를 표합니다.

 

정전 70주년을 맞은 올해 7월, 태커리 옹은 6.25 전쟁 당시 처음 도착했던 부산을 다시 찾아 그곳 유엔기념공원에 잠든 전우들을 위해 감동적인 노래를 불러주셨습니다. 한국의 민요 ‘아리랑’을 부르셨는데, 모두의 마음을 울리는 노래였습니다.

 

전쟁의 포화로 잿더미만 남은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의 도움이 절실했습니다. 영국은 이번에도 우리를 외면하지 않았습니다. 유엔한국재건단(UNKRA)에 두 번째로 많은 2,684만 달러를 출연했고, 울산조선소, 고리원자력발전소, 울산공대 설립을 지원하는 등 한국이 신흥공업 국가의 기틀을 다지는 데 크게 기여했습니다. 영국을 비롯한 자유세계의 도움에 힘입어 대한민국은 기적과도 같은 성공 신화를 써내려 왔습니다. 최빈국이었던 나라가 반도체, 디지털 기술, 문화 콘텐츠를 선도하는 경제강국, 문화강국이 되었습니다. 도움을 받던 나라에서 도움을 주는 나라가 되었습니다.

 

의원 여러분,

한영 수교 140주년을 맞이한 올해는 양국 관계가 새롭게 도약하는 전환점이 될 것입니다. 올해 봄 한미 연합훈련에 영국군이 처음으로 참여하기 시작했으며, 한영 간 정보 공유, 사이버 안보 협력 체계가 새롭게 구축되고 있습니다. 영국과 함께 북한의 WMD 위협에 대처하면서, 가상화폐 탈취, 기술 해킹 등 국제사회의 사이버 범죄에 대한 공조도 강화해 나갈 것입니다. 우리 양국의 교역과 투자는 금융, 유통, 서비스, 생명공학 등에 걸쳐 활발히 이루어져 왔으며, 2021년 한영 FTA가 발효된 이후 더욱 활성화되었습니다.

 

이번에 한영 FTA 개선 협상을 개시해 공급망과 디지털 무역의 협력기반을 다져 나갈 것입니다. 저의 이번 국빈방문 계기에 체결하는 ‘한영 어코드’를 기반으로 이제 양국은 진정한 “글로벌 전략적 동반자”로 다시 태어납니다. 보다 개방되고 자유로운 국제질서를 영국과 함께 만들어나갈 것입니다. 그리고 영국과 함께 인류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번영을 만들어갈 것입니다. 양국의 협력 지평은 디지털/AI, 사이버 안보, 원전, 방산, 바이오, 우주, 반도체, 해상풍력, 청정에너지, 해양 분야 등으로 크게 확장돼 나갈 것입니다. 여기 계신 의원 여러분들의 깊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립니다.

 

존경하는 의원 여러분, 그리고 영국 국민 여러분,

지금 우리는 새로운 도전과제들에 직면해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전쟁, 이스라엘-하마스 분쟁, 북한 핵 위협 등 지정학적 리스크 앞에 국제사회가 분열되고 있습니다. 공급망, 기후 대응, 디지털 분야의 격차가 국가 간 경제 격차를 가중시키고 있습니다. 역사학자 아놀드 토인비는 문명은 도전과 응전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탄생하고 발전한다고 하였습니다. 역동적인 창조의 역사를 써 내려온 한국과 영국이 긴밀히 연대하여, 세상의 많은 도전에 함께 응전해 나가야 합니다.

 

평화는 혼자 지켜낼 수 없습니다. 한국은 영국, 그리고 국제사회와 연대해 불법적인 침략과 도발에 맞서 싸우며 국제규범과 국제질서를 수호해 나갈 것입니다. 한국은 영국과 함께 인도 태평양 지역의 정치적 안보와 경제안보를 튼튼히 하는 데 함께 힘을 모을 것입니다. 또, 한영 양국은 원자력을 비롯한 청정에너지 확대를 도모하면서, 기후 취약국들의 그린 에너지 전환 노력을 뒷받침해 나갈 것입니다.

 

디지털 시대의 출현은 우리의 자유와 민주주의에 새로운 숙제를 던지고 있습니다. AI를 비롯한 디지털은 오로지 인간의 자유와 후생을 확대하는 데 기여해야 합니다. 국경을 초월한 연결성과 즉시성을 지닌 AI와 디지털이 자아내는 피해를 막으려면, 국제사회에 통용될 수 있는 보편타당한 규범이 정립돼야 합니다. 수낙 총리께서는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AI 질서 정립에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하고 계십니다. 이달 초(11.2) 블레츨리 파크에서 세계 최초로 AI 정상회의가 개최되었고, 저도 여기에 화상으로 참석하였습니다.

 

대한민국 정부는 지난 9월 자유, 공정, 안전, 혁신, 연대의 다섯 가지 원칙을 담은 <디지털 권리장전>을 발표하였습니다. 한국 정부는 영국이 제안한 AI 안전네트워크 및 유엔의 AI 고위급 자문기구와 긴밀히 협력해 AI 디지털 규범 정립을 위한 국제사회의 소통과 협력을 견인해 나가고자 합니다. 또한, 디지털 격차를 줄이기 위한 지원을 배가하면서 디지털 혁신을 추진해 나갈 것입니다.

 

우리 양국은 자랑스러운 도전과 응전의 역사를 만들어 온 공통점과 함께 문화예술의 매력도 지니고 있습니다. 영국이 비틀즈, 퀸, 해리포터, 그리고 데이비드 베컴의 오른발을 가지고 있다면, 한국엔 BTS, 블랙핑크, 오징어 게임, 그리고 손흥민의 오른발이 있습니다. 윈스턴 처칠 수상은 “위대함의 대가는 책임감”이라고 하였습니다. 이제 우리 양국이 창조적 동반자로서 인류의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해 기여할 때입니다. 우리는 국제사회의 자유, 평화, 번영을 증진하는 데 함께 힘을 모아 나갈 것입니다.

 

오늘 영국 의회에서 영국과 한국이 함께 그려갈 미래에 관해 이야기할 수 있어 기쁘고 영광스럽습니다. 셰익스피어의 희곡 <로미오와 줄리엣>의 한 구절을 인용하면서 마무리하겠습니다. “우리의 우정이 행복을 불러오고, 우리가 마주한 도전을 기회로 바꿔주리라.” 위대한 영국과 영국인들에게 신의 가호가 깃들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My Lord Speaker,

Mr. Speaker,

my lords,

members of the House of Commons,

ladies and gentlemen,

 

It is my great honour to stand before the British

Parliament – the Mother of all Parliaments.

 

The United Kingdom has been the pioneer of modern

history.

It laid the foundation of liberal democracy.

It opened the era of global market economy.

 

The British people’s strong belief in freedom sparked

the Glorious Revolution. It was the birth of modern

parliamentary democracy.

 

The British parliamentary democracy inspired political

revolutions in America, France, and in other parts of

the world.

Democracy has taken root in nations.

Freedom and human rights became the property of

every individual.

 

In the late eighteenth century, the Kingdom of Great

Britain led the Industrial Revolution.

It innovated the way we produced goods.

It changed the economic paradigm.

It achieved an incredible, rapid economic growth

which the world had never seen before.

 

It is no wonder why London became the world’s

financial centre since the early nineteenth century.

 

Liberal democracy and market capitalism were all born

right here in the United Kingdom.

These British ideas changed every aspect of our lives.

They have promoted freedom, human rights, and

economic prosperity in the world.

 

And I know very well that Parliament has always been

the heart of this great nation.

 

My lords and members of the House of Commons,

 

The United Kingdom was the first European nation

to sign the Treaty of Friendship and Commerce with

Korea in eighteen eighty-three.

 

John Ross was a missionary from Scotland.

He translated the New Testament into Korean for the

first time in eighteen eighty-seven.

 

Earnest Bethell was a journalist from Bristol.

He founded in nineteen-ofour.

He also fought for Korea’s independence until he

passed away at the age of thirty-six.

 

Frank Schofield was a missionary and veterinarian

from Warwickshire.

He took part in Korea’s independence movement and

established a scholarship fund for Korean students in

need.

 

In nineteen fifty, the United Kingdom did not hesitate

to defend Korea’s freedom.

 

When the communist invasion put the fate of Korea on

the brink, the United Kingdom sent eighty thousand

troops to Korea.

 

It was the second largest sending state.

More than one thousand British men and women

sacrificed their lives to defend the freedom of a

faraway country they never knew.

 

Lieutenant Colonel James Carne and his battalion, the

first Glosters, showed great courage at the Battle of the

Imjin River.

 

Like the unit’s motto “By our deeds we are known,”

the noble sacrifice of the British Army will forever

remain in the memory of the Korean people.

 

Today we are honoured to have Mr. Colin Thackery

with us. Mr. Thackery, of course, is the winner of

“Britain’s Got Talent” twenty nineteen.

But he is also a proud Korean War veteran and

Korea’s honorary Veterans Minister.

 

Mr. Thackery,

On behalf of the Korean people and the government,

I thank you with deep gratitude and respect.

 

This past July was the seventieth anniversary of the

Korean War Armistice Agreement.

Mr. Thackery visited Busan again, the city where he

first landed during the Korean War.

There, he sang for the fallen heroes lying in rest at the

UN memorial cemetery.

 

It was a Korean folk song called ‘Arirang,’ a song of

remembrance for beloved ones.

His song touched everyone’s heart.

 

The war reduced Korea to ashes.

When it desperately needed foreign assistance, again

the United Kingdom did not look the other way.

 

The United Kingdom contributed more than twenty-six

million dollars to the UN Korean Reconstruction

Agency.

 

The United Kingdom supported the establishment of

Ulsan shipyard, Gori nuclear powerplant, and Ulsan

Institute of Technology.

As the second largest contributor, it helped Korea lay

the foundation as an emerging industrial country.

 

Thanks to the support from the nations of the free

world like the United Kingdom, Korea has since

written a story of miraculous success.

 

Korea was one of the least developed countries.

Now it is an economic powerhouse leading the

semiconductor industry and digital technology sector.

 

Korean culture is winning the hearts of global citizens.

Once a recipient of aid, Korea is the only nation in

modern history to become a donor.

 

My lords and members of the House of Commons,

 

This year we celebrate the one hundred fortie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ties.

It will be an important and meaningful year for our

partnership.

 

Last spring, the United Kingdom forces participated in

the Korea-United States combined exercise for the first

time.

We are building new mechanisms for intelligence

sharing and cyber security cooperation.

 

Together, we will tackle North Korea’s WMD threats.

We will work more closely together to combat

international cybercrimes including cryptocurrency

theft and technology hacking.

 

Our bilateral trade and investment have thrived in many

areas like finance, logistics, service, and bioscience.

The FTA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Kingdom that

took effect in twenty twenty-one has added further

momentum.

 

We will begin negotiations to modernize the FTA

to strengthen cooperation on supply chains and digital

trade.

 

Tomorrow, Prime Minister Sunak and I will sign ‘the

Downing Street Accord.’

Our bilateral relations will be reborn as true “Global

Strategic Partners.”

 

Together, we will build a free and open international

order.

Together, we will cultivate sustainable growth and

prosperity for all of humanity.

 

We will broaden our cooperation to digital, AI, cyber

security, nuclear energy, and defense industry. It will

also include bio, outer space, semi-conductors,

offshore wind, green energy, and the maritime sector.

 

I kindly ask for your interest in and support for this

partnership.

 

Ladies and Gentlemen,

 

We are now faced with a new set of challenges.

 

There are geopolitical risks like the war in Ukraine,

the Israel and Hamas conflict, and the North Korean

nuclear threats. They make unity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rder to sustain.

 

There are supply chain disruptions, climate change and

digital divide. They are widening economic inequalities

among nations.

Arnold Toynbee said, “Civilizations come to birth and

proceed to grow by successfully responding to

successive challenges.”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Kingdom are

authors of dynamic and creative histories.

We must stand in solidarity and respond to many of the

world’s challenges.

 

One country alone cannot defend peace.

Korea stands united with the United Kingdom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fight against illegal

aggression and provocations.

We will uphold established norms and international

order.

 

Korea will work with the United Kingdom to bolster the

political and economic security in the Indo-Pacific

region.

 

Korea and the United Kingdom will seek ways to utilize

nuclear power and other clean energy sources.

 

At the same time, we will assist countries most affected

by climate change in their efforts for green transition.

 

The new digital age presents us with new challenges to

our freedom and democracy.

 

AI and digital technology must serve to enhance

freedom and well-being.

 

We also need to prevent potential harm that may arise

due to their connectivity and speed.

Thus, we need to establish a universal norm that will

be accepted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Prime Minister Sunak has shown strong leadership

in shaping a new order for the digital age.

 

He convened the first ever AI Summit at Bletchley Park

earlier this month.

I was there on-line to take part.

 

Last September, the Korean government announced

‘The Digital Bill of Rights.’

It sets forth five guiding principles of freedom, fairness,

safety, innovation, and solidarity.

 

The Korean government is committed to leading

international dialogue and cooperation on shaping new

digital AI norms.

 

It will work with the United Kingdom’s AI Safety

Network and the United Nation’s High-level Advisory

Body on Artificial Intelligence.

 

In addition, we will put more efforts to bridge the digital

divide and to drive digital innovation.

 

Ladies and Gentlemen,

 

Korea and the United Kingdom share histories of

glorious challenge and response.

But we also share our charm in culture and arts.

 

The United Kingdom is the country of the Beatles,

Queen, Harry Potter and David Beckham’s right foot.

Korea is the country of the BTS, Black Pink, Squid

Game and Son Heung Min’s right foot.

 

Ladies and Gentlemen,

 

Winston Churchill once said, “the price of greatness is

responsibility.”

 

It is time for us, as innovative partners, to contribute to

a better future for humanity.

The Republic of Korea, in partnership with the United

Kingdom, will join hands to promote freedom, peace

and prosperity for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t was a great honor for me to share with you

at Westminster the future that Korea and the United

Kingdom will shape together.

 

My Lords and Members of the House of Commons,

 

Let me end by paraphrasing a line from Shakespeare’s

Romeo and Juliet:

“For this friendship may so happy prove, to turn our

challenges to pure opportunity.”

 

God bless the great nation of the United Kingdom and

its people.

 

Thank you very much.

 

<저작권자(c)오코리아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