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비무장지역 진출하고 전단 살포 예고

오양심 2020-06-16 (화) 10:33 8개월전 969  

05da6c8f92d71ab4f76f6d54db6589fb_1592271187_0501.jpg 

 

[오코리아뉴스=오양심편집장] 북한 총참모부는 16일 남북합의로 비무장화된 지역에 다시 진출하고 남측을 향한 전단 살포를 예고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 공개보도 형식으로 발표한 입장문에서, 북한 총참모부는 최근 북남관계가 악화일로로 줄달음치고 있는 사태를 예리하게 주시하며, 당과 정부가 취하는 그 어떤 대외적 조치도 군사적으로 튼튼히 담보할 수 있도록, 만단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덧붙여서 북한 총참모부는 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와 대남 관계부서들로부터 북남합의에 따라 비무장화된 지대에 군대가 다시 진출해 전선을 요새화하며 대남 군사적 경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수 있는 행동 방안에 대한 의견을 접수했다고 말했다.

 

북측이 지칭한 합의에 따라 비무장화된 지대들은 개성과 금강산 일대를 의미하는 것으로, 이들 지역에 다시 군을 주둔시키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북측은 또 남측을 향해 전단 살포도 나설 것임을 경고했다.

 

총참모부는 지상 전선과 서남해상의 많은 구역을 개방하고 철저한 안전조치를 강구해 대규모적인 전단 살포 투쟁을 적극 협조하기 위한 의견도 접수했다고 밝히며, 이같은 의견들을 신속히 실행하기 위한 군사적 행동계획들을 작성해 당 중앙군사위원회의 승인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오코리아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