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재 국회의원, 여순사건 특별법을 당론으로 채택할 때

강충인 2020-07-02 (목) 19:15 1개월전 73  

e9d0b8a1b81180b559ed1522cd32d060_1593684925_8147.jpg
 김회재(더불어민주당 전남 여수을)국회의원이다

 

- 지역의 숙원인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공동 약속

- 왜곡된 한국현대사 바로잡아야

- 역사기록 정정 등 권고에도 정부의 이행조치 부진

- 일하는 국회에서 일하는 국회의원이 법을 지키는 것

 

[오코리아뉴스=강충인 기자] 김회재(더불어민주당 전남 여수을)국회의원은 지난 64일 열린 민주당 원내정책조정회의에서, ‘여순사건 특별법을 당론으로 채택하는 절차를 시작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김회재 국회의원은 전남 동부권 지역 국회의원의 숙원인, ‘여순사건 특별법제정을 공동으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여순사건은 제주 4.3사건과 함께, 한국전쟁 전후에 발생한 대표적인 민간인 집단 희생 사건이고, 반드시 바로잡아야 할 왜곡된 한국 현대사라고 밝혔다.

 

이어서 “2006년 과거사정리법에 의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에서 여순사건을 역사적으로 중요한 사건으로 의결하고 진실규명 작업을 했지만, 보고된 11131명의 인명피해 중 실제 진상규명은 10%에 불과했다.”, “진실·화해위원회의 정부의 공식 사과 및 위령 사업 지원, 역사기록 정정 등 권고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이행조치는 매우 부진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의원은 여순사건 특별법안이 지난 16, 18, 19, 20대 국회에서 연이어 발의됐지만 결국 무산됐다.”, “유가족분들은 이제 대부분 80세가 넘은 고령으로, 한을 풀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나고 있다.”고 전했다.

 

김회재 의원은 하루빨리 특별법을 제정하는 것만이, 불행한 과거 역사를 청산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 역사를 바로 세우는 길이라며, “이제 우리 당의 당론으로 채택하는 절차를 시작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일하는 국회와 관련해서는 “‘일하는 국회절실하다. 국회가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하는데, 오히려 힘겹게 살아가는 국민이 국회를 걱정하는 시간 들이었음을 우리는 부정할 수 없다.”, “21대 국회는 잘못된 과거를 바로잡아야 하는 막중한 책무를 안고 있다.”고 주장했다.

 

덧붙여서 “‘일하는 국회의 기본은 법치이다. 법에 정해진 대로 개원을 하고, 원 구성을 했을 때 법치의 존중과 상생 그리고 협치의 모범을 보일 수 있다.”, “국민이 국회에 바라는 바는 국회의원이 법을 지키는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오코리아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