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투글로벌센터-주한아르헨티나대사관, 조인트벤처 통해 중남미 시장 진출

이인숙 2020-07-17 (금) 23:15 6개월전 680  

928d6bcf0c4b48b2833014f77f8a5658_1594995305_2242.jpg
‘한-아르헨티나 스타트업 온라인 밋업’ 비대면으로 진행

 

[오코리아뉴스=이인숙 기자]  본투글로벌센터는 7월 15일 주한아르헨티나대사관과 함께 ‘한-아르헨티나 스타트업 온라인 밋업(Korea-Argentina Startup Online Meetup)’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딥테크 기업의 조인트벤처를 통한 중남미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으로 진행됐으며, 이날 행사는 양국 기업 간 매치메이킹을 통한 비즈니스 기회 발굴이 주축으로 이뤄졌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딥테크 기반 기업들은 피칭으로 보유하고 있는 기술을 소개하고 질의응답 등의 토론을 이어갔다.

 

우리나라에선▲더.웨이브.톡(액체 내 박테리아 검사 센서) ▲뤼이드(AI 튜터 솔루션) ▲그린랩스(스마트팜 통합 서비스) ▲에이비아이(현장형 분자진단 기술기반 진단기기) 4개사 참여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킬리모(스마트 관개 시스템) ▲아우라반(스마트팜) ▲고스쿨(교육 운영, 관리 플랫폼), CASPR(DNA 탐지 기술 기반 진단기기) ▲블랜디드(교육 운영, 관리 플랫폼) 5개사가 참여했다.

 

행사에는 기업뿐만 아니라 미주개발은행, 아르헨티나 생산개발부, 외교부 등 정부 관계자는 물론 투자사인 엘앤에스 벤처캐피털, 타임와이즈, 그리드X, 더옐드랩도 자리했으며, 미주개발은행 이노베이션랩의 페르민 비방코는 “미주개발은행에서는 한-중남미 스타트업 조인트벤처 대상 사업개발 펀딩을 지원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한-중남미 기업 간 조인트벤처형 글로벌 진출이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해외 출장을 비롯해 현지 활동 제약이 장기화함에 따라 고충을 겪고 있는 기업을 돕고자 글로벌 비대면 상호 매칭 프로그램을 기획했다”며 “투자 유치를 위해 하는 단순 투자설명회(IR)가 아닌 한-중남미 기업의 조인트벤처 파트너십 구축을 목적으로 하는 만큼 중남미 사업화를 전담할 수 있는 양질의 현지 기업을 발굴해 매칭하고, 매칭된 한-중남미 스타트업 조인트벤처를 대상으로 양국 간 교차 진출 및 글로벌 진출을 위한 컨설팅을 제공하는 등 국내 혁신 기술기업의 조인트벤처형 해외 진출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투글로벌센터는 올해 안에 다양한 기술 영역으로 글로벌 비대면 상호 매칭 프로그램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c)오코리아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